<뉴시스, 조선중앙TV 캡쳐>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이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미국의 모든 도발적 선택을 우리 식의 초강경대응으로 무자비하게 짓부셔버릴 것’이라는 제목의 대변인 성명을 14일 발표했다.

성명은 “트럼프행정부의 엄중한 군사적 도발광기가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위험천만한 단계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총참모부는 위임에 따라 우리의 원칙적 입장을 다시금 선포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따른 날강도적인 모든 정치, 경제, 군사적 도발책동을 우리 군대와 인민의 초강경대응으로 철저히 짓부셔버릴 것”이라며 “미국이 걸어오는 도발의 종류와 수위에 맞는 우리 식의 정중한 초강경대응이 그 (미국의 선제타격) 즉시에 따라서게 될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어 “미국과 그 추종세력에 대한 우리의 초강경대응은 생존을 허용하지 않는 파멸적 징벌을 목표로 가해질 것”이라며 “남조선의 오산, 군산,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들과 청와대를 포함한 악의 본거지들은 단 몇 분이면 초토화된다”고 위협했다.

성명은 “일본 본토와 오키나와, 괌을 비롯한 태평양전구안의 미군기지들은 물론 미국 본토까지 우리의 전략로켓군의 조준경 안에 들어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호언했다.

이와 함께 “조성된 엄중한 사태와 관련해 미국은 문제해결의 옳은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보유한 핵 억제력도 미국의 집요한 핵 위협과 공갈이 그 원인을 제공하고, 그 잘못된 선택을 이러온 역대 미국 행정부에 의해 마련됐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성명은 “세기를 이어 계속되는 첨예한 조미(북미) 대결사를 냉정하게 돌이켜보고 옳은 선택을 하는 것이 미국에 이로울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윤병세 외교장관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오찬간담회에서 “이 순간이 냉전 종식 이후 가장 도전적 시기이며,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가장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지난 20년 이상 지속돼 왔지만, 현재 이 문제가 중차대해진 이유는 이 문제의 심각성이 ‘새로운 국면’에 도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