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투수, 그것도 프로야구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못한다면? 우문(愚問)도 이런 우문이 없을 것이다. 그래도 이런 우문을 해야겠다. 너무 답답해서다. 짜증나기 때문이다. 야구 보기가 싫어지려고 하기 때문이다.

한국 프로야구 이야기다. 도대체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않고 무엇을 던지는지 모르겠다. 정말 못 던지는 것인가. 아니면 안 던지는 것인가. 설마 못 던지는 것은 아니겠지. 그래도 프로인데 말이다. 못 던진다면? 옷 벗어야 한다. 다른 직업을 찾아나서야 한다.

프로야구가 개막된 지 2주일이 지났다. 아직 시즌 초반이어서 몸이 덜 풀려서 그런지 투수들이 스트라이크를 제대로 던지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그렇지. 이건 좀 심하다. 특히 NC 다이노스 투수들은 한심 그 자체다. 지난 14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자그마치 14개의 볼넷을 기록했다. 1회 당 1개 이상의 볼넷을 헌납했다는 얘기다. 좀 적은 게 7개다. 15일 승리한 날에도 6개나 기록했다.

이상하다. WBC에서의 무참한 패배로 스트라이크존이 넓어졌는데도 왜 이리 볼넷이 많을까? 두들겨 맞을까봐 겁이 나서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못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일찌감치 선수생활 접어야 한다.

기자는 요즘 삼성 라이온즈의 심창민 투수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사실은 지난해부터다. 제구력이 너무 불안하다. 잘 던질 때는 괜찮은데 어떤 날은 엉망이다. 스트라이크를 못 던진다. 마무리 투수로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마무리가 그러면 안 된다. 맞더라도 정면승부를 해야 한다. 칠 테면 쳐봐라. 그런 투수가 나중에 크게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요리조리 피해 다니는 투수의 생명은 그리 길지 않다. 아직 젊기에 잘만 키운다면 대성할 선수임에 틀림없다.

기아 타이거스의 투수 윤석민은 신인시절 참 많이도 두들겨 맞았다. 보기에 민망할 정도였다. 그러나 몇 년 후 그는 팀의 에이스로 성장했다. 비록 미국 프로야구에서는 실패했지만, 어쨌거나 그는 배짱 하나는 두둑했다.

TV 채널 돌리고 싶지 않다. 한국 투수들, 제발 스트라이크 좀 던져라!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