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가수 조권이 JYP의 수장 박진영에 대해 ‘모니터 요원 수준의 잔소리꾼’이라 밝혔다.
바로 KBS 2TV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조권에게 ‘후배들에게 잔소리꾼으로 유명하다던데?’ 질문하자 조권은 “잔소리꾼은 나보다는 진영이 형이다”라며 현재 JYP의 수장으로 있는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을 언급했다.

또 조충현 아나운서가 “박진영 씨가 주로 어떤 식으로 잔소리를 하는지?” 묻자, 조권은 “2AM이 데뷔했을 때, 모든 프로그램을 모니터 하고는 끝나자마자 전화해서, 본인이 모니터 해준 내용을 종이에 쭉 적게 했다”며, “‘오늘은 공기는 나왔는데, 소리가 반이 안 들렸다’는 등의 잔소리를 했는데 그렇게 잔소리한 내용들을 적으면 A4용지가 금세 새까맣게 됐다”고 박진영의 잔소리꾼 면모에 대해 폭로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배우 서지석이 출연해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가수 조권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18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KBS 2TV '1대 100' 제공>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