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공적자금 투입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4~5차 집회가 오늘(18일) 개최된다.

이날 집회에서 사채권자들이 자율적 구조조정에 대한 동의에 합의하면 대우조선해양은 회생과정에 본격 돌입하게 된다.

사채권자 집회는 총 5회로 구성된다. 각각의 집회에서는 같은 날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자들이 참석, 정부가 내놓은 채무재조정 방안에 대해 찬반 여부를 밝히게 된다.

17일 열린 사채권자 집회에서 채권자들은 올해 4월, 7월 11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에 대한 채무재조정에 대해 동의했다.

4차 집회는 이날 오전 10시께 개최될 예정이며 5차 집회는 오후 2시께부터 열린다.

대주주로는 국민연금 1100억원, 사학연금 500억원, 신협 400억원, 교보생명 200억원, 산은 500억원 등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