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산업은행이 금호아시아나의 금호타이어 재입찰 요구에 대해 불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업은행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이 요구한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 재입찰 관련 건에 대해 응할 이유가 없다고 18일 밝혔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재입찰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이며 그럴 이유도 없다”라고 말했다.

박 회장과 금호아시아나 그룹 측은 앞서 산업은행에 금호타이어 매각 절차는 부당하며, 이에 우선매수권도 행사하지 않는 것이라며 매각을 즉시 중단하고 재입찰을 진행하라 강력히 촉구했다.

채권단 간사인 산업은행 측은 19일로 박 회장의 우선매수권 행사 기한을 정했지만, 금호 측에서는 이를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박 회장은 컨소시엄 구성 허용 및 확약서 제공 등 매매조건 확정 내용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으나 산업은행 측은 공식적으로 반대 의사를 전달하며 양측의 갈등이 증폭됐다.

이에 박 회장 측이 지난 17일 재입찰 카드를 꺼냈고 산업은행은 이에 불응한 것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만약 재입찰을 한다고 해도 박 회장 측이 인수할 능력이 있는지도 의문스럽다며 박 회장의 재입찰 요구에 대한 불응 의사를 강조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