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독특한 상상력의 나초 비가론도 감독과 할리우드 최고의 여배우 앤 해서웨이가 만든 독특한 괴푸 판타지 영화 ‘콜로설’이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개봉했다.

영화 ‘콜러설’은 어느날 갑자기 지구 반대편 정체불명의 괴수와 연결된 주인공 ‘글로리아(앤 해서웨이 분)’의 엉뚱한 소동극을 그린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국내외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지난해 부천과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한국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한 것도 한국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더욱이 기존 작품들에 비해 20여 분에 달하는 국내 장면이 등장하는 것도 눈에 띈다.

이번 작품에 대해 앤 해서웨이는 “주저 없이 선택한 작품이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나와 통한다는 느낌이 강했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영화 ‘콜로설’은 뉴욕에서 남자친구와 살던 ‘글로리아’가 직장과 남자친구를 모두 잃고 고향으로 돌아온다.

무기력한 생활을 하던 그는 지구 반대편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 나타난 거대 괴수와 자신이 묘하게 연결돼 있다는 것을 알게 돼고 더 큰 재앙을 막아내기 위해 직접 서울로 향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아냈다.

20일 개봉.

<사진제공=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