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노익희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이준식)는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 을 맞아 장애학생의 행복교육을 위해 공헌한 유공자 128명을 표창했다.

이번 표창은 교육 현장에서 장애학생들의 사회통합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이바지한 교직원(122명)을 비롯해 장애대학생들이 성공적인 대학 생활을 마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은 장애대학생 지원 담당자(5명), 교육지원 유관기관(1명)등 각 분야에서 선정됐다.

장애학생 교육에 공헌한 수상자의 주요 공적으로 강원명진학교 교사 박병찬(남, 45세, 시각장애 1급)은 시각장애학교에서 14년간 직업교육을 담당하며 시각장애학생들이 사회에 잘 적응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상담활동과 생활지도등 시각장애로 인한 심리적 불안과 갈등을 극복하고 재활을 하도록 지도했다.

덕수학교 교사 이규진(남, 54세)은 27년간 특수교육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지적장애학생 교육에 헌신했다. 중증장애학생 재택순회 학급을 담당해 10년간 장흥과 강진 등 장거리를 오가며 중증장애학생을 교육했으며 장애학생ㆍ가족들이 병원이나 개인적 행정업무가 필요한 경우에 동행해 일 처리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목원대학교 장애대학생도우미 김만섭(대학원생, 남, 26세)은 두 다리와 왼팔이 불편한 장애대학생을 위해 5년 동안 손과 발이 되어, 장애학생과 대학·대학원을 함께 다니며 강의보고서ㆍ시험 등 학습지원을 해주었고 평생 친구로 지내는 등 진정성을 바탕으로 한 나눔과 봉사를 실천했다.

교육부 이준식 부총리는 “장애학생 교육에 공헌한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앞으로도 장애학생이 행복한 학교문화를 조성하는데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