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행정자치부가 20일 정부서울청사 CS룸에서 ‘생생토크’를 개최하고 ‘임팩트 투자(Impact Investment)’를 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인 ‘사회성과연계채권(Social Impact Bond, 이하 SIB)’에 대해 뜻 깊은 토론의 장을 펼쳤다.

최근 소위 ‘임팩트 투자’라는 ‘착한 투자’를 통해 사회 문제를 해소하고 긍정적 영향력을 발휘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민간 투자자들과 서울시·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다.

임팩트 투자란 투자수익을 창출하면서도 사회나 환경 문제 등을 해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투자 방식이다.

이에 수익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문제 개선 효과까지 생각하는 투자 문화가 확산되면서 행자부가 임팩트 투자의 주요 수단으로써 SIB의 국내·외 적용 사례를 듣고 향후 정책방향을 모색한 것이다.

이날 ‘생생토크’는 차관부터 국·과장 및 실무 담당자까지 30여명이 모여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함께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