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31·정윤호)가 지난 20일 전역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경 경기도 양주시 제26기계화사단 앞에서 팬들이 열어준 전역식에 참석했다. 그는 "더욱 성장할 수 있던 시간이 됐다"며 입을 열었다.

또 그는 "멈춰있던 시간이 다시 펼쳐진 것 같다. 복잡한 기분이다. 방금 인사하고 나온 우리 26사단 부대원들 보고 싶고 또 팬도 그리웠다"고 말했다.

그는 군 생활 중 "'레드벨벳'이 큰 힘이 됐다"며 재치있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짜장면과 콜라가 가장 먹고 싶다"며 제대한 만기 병장의 면모를 보였다.

팬들이 가장 기다리고 있는 동방신기의 활동에 대해 유노윤호는 "창민씨도 8월에 제대를 한다"며 "기다려준 시간 그 이상으로 보답하겠다. 감사하다. '동방신기'도 기대해달라"고 했다.

한편 동방신기 유노윤호는 2015년 7월 입대해 군악대 소속으로 복무했다. 그는 군 생활 중 최우수 훈련병상, 자대 배치 후에는 특급전사 시험에 합격하며 성실한 군 복무에 임했다.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