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출연중인 배우 이범수의 자녀인 소을, 다을 남매가 남다른 우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다을이가 누나인 소을에게 삐친 모습이 포착돼 그 연유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23일 방송될 ‘슈돌’ 179회는 ‘꽃을 보듯 너를 본다’라는 부제로 따스한 봄날,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모습을 담아낼 전망이다. 이중 소을-다을 남매는 단둘이 지하철을 타고 모란시장 나들이에 나선다.

동생 다을이를 살뜰히 챙기는 소을이는 국민 누나, 그런 누나를 잘 따르는 다을이는 누나바라기라는 별명까지 얻었을 정도로 우애가 깊다. 귀여운 두 아이의 우애는 흐뭇함을 자아냈다.

그런 누나바라기 다을이가 삐쳤다. 평소와 다르게 뾰로통한 모습으로 시선을 돌린 다을이는 손으로 귀까지 막으며 입을 앙다물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소다 남매는 지하철을 타고 모란역으로 향했다. 설렘을 안고 출발한 다을이는 “누나 맛있는 거 사줄게”라고 말했다. 하지만 돌아온 것은 소을이의 현실적인 대답. 엉아 자존심이 상한 다을이는 결국 귀엽게 토라진 것. 이 같은 다을이의 모습은 귀여워를 연발하게 만들었다고. 소다 남매의 알콩달콩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긴 지하철 투어는 ‘슈돌’ 17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179회는 오는 23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사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