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5월 연휴에 국내외 여행 계획을 갖는 국민이 많을 것으로 예상, 여행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5월은 기온 상승으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설사감염병)의 발생도 높아질 우려가 있다.

손을 씻을 때 30초 이상 비누로 깨끗이 씻고 안전한 물과 음식을 섭취해야만 설사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음식조리 후 즉시 냉장 보관하고 나들이 할 때는 상할 수 있는 음식은 가져가지 않는다.

한편 5월은 모기 및 진드기 매개 감염병이 발생하는 시기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 및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외 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야외 활동 후 2~3주 이내 발열, 전신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