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증권 어플리케이션 ‘카카오증권’이 ‘카카오스탁’으로 이름을 바꾼다.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자사의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 카카오증권의 공식 브랜드 명칭을 카카오스탁으로 변경한다고 24일 밝혔다.

송치형 두나무 대표는 카카오스탁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유익한 증권 서비스를 제공 드리는 것을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며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국내 최고 증권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스탁은 2014년 2월 출시된 이래 증권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170만 건을 달성했다. 카카오스탁의 월 평균 거래액은 1조 원, 누적 거래액은 17조 원에 달한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