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21일부터 6월 18일까지 시민과 예술의 간극을 좁히기 위한 ‘거리예술 시즌제(봄)’을 선보인다. 이번 거리예술제는 강북과 강남을 망라하는 장소 섭외와 일상공간과 밀접한 공연장소로 폭넓혀 13개 단체가 총 78회 공연을 선뵌다. 거리극, 거리무용, 서커스, 로봇인형, 사회 메시지를 담은 퍼포먼스와 볼거리들이 풍성하다.

특히 올해 처음 공연 장소로 선정된 서울로7017과 코엑스는 거리예술의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거리예술의 특징은 특정 공간에 새로운 느낌을 덧입힐 수 있다는 점이다. ‘차량길’에서 시민을 위한 ‘사람길’로 새롭게 태어나는 서울로7017과 직장인이 밀집된 코엑스 등에서 펼쳐지는 거리예술은 일상 속에서 예술이 주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기회다. ‘거리예술 시즌제’가 강남권에서 공연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로 4년째 진행되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13개 단체가 총 78회의 공연을 선보인다. 거리극, 거리무용, 전통연희, 서커스, 광대마임극, 오브제 퍼포먼스, 로봇인형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으며 도시 재개발, 비정규직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 또한 주목할 만하다.

현대 사회의 공동체가 직면한 문제를 다루는 작품으로는 ▲만리동 주민 삶의 기억을 바탕으로 도시 재개발의 문제를 담은 ‘만리동 미싱 유’(뉴서울프로퍼간디 작), ▲폐지 줍는 노인의 삶을 로봇인형으로 형상화한 ‘고물수레’(마린보이 작), ▲비정규직의 애환을 다룬 ‘잡온론(Job On Loan)’(우주마인드프로젝트 작)이 있다.

예술가들의 몸짓을 바로 곁에서 느낄 수 있는 거리무용극으로는 ▲숨 가쁘게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표현한 ‘빨리빨리2017(Quickly Quickly 2017)’(프로젝트 외 작), ▲아픔과 슬픔의 감정을 다양한 오브제로 표현한 작품 ‘위로(We_low)’(곧 댄스컴퍼니 작), ▲관계에서 생겨나는 충돌, 대립, 밀착 등을 몸짓으로 표현하는 ‘연결링크(Connecting Link)’(리브레호벤 작),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인체도’를 무용 퍼포먼스로 재구성한 ‘인체圖'(유지영 작) 등이 있다.

이 밖에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와 관계를 맺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서커스 전문가 양성과정’ 수료자 안재현이 창단한 서커스 창작집단의 작품 ▲‘나, 봉앤줄(창작집단 봉앤줄 작)’과 2016년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창작지원작인 ▲‘링더벨(Ring the bell, 조성아 작)’ ▲‘고물수레’(마린보이 작) 등이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삭막한 일상에 거리예술이라는 숨을 불어넣는 프로그램”이라며, “따뜻한 봄을 맞아 거리공연과 함께 의미 있고 즐거운 시간을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