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5일(오늘) 북한 군 창건일 전후 도발 가능성 거론
“미국, 공습 나서면 北 정권 생사 결정해야 할 것”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최근 대북 제제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중국이 북한을 향해 강도 높은 메시지를 쏟아냈다. 특히 북한 군 창건일인 25일을 전후로 핵실험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북한을 향해 재차 핵도발 억제를 촉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중문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4일 ‘한발 뒤로 물러나는 건 겁이 많은 게 아니라 지혜로운 것이다’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미국과 북한의 치킨 게임이 한계점에 이르렀고 만약 북한이 예상대로 6차 핵실험을 한다면 상황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이 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미중 정상이 짧은 기간에 두 차례 통화하는 것은 양국 최고위층간 소통이 원활하게 진행된다는 사실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한반도 정세의 긴박성도 보여준다”며 “만약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유엔 안보리에서 한층 더 강화된 대북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북한 경제는 질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악의 시나리오대로 미국이 중국·러시아의 반대를 무릅쓰고 북한에 군사타격을 가할 수 있으며, 그렇게 되면 ‘한반도 판도라 상자’가 열리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신문은 “관련국 모두 막대한 손실을 입을 것이지만 북한의 손실이 분명 가장 클 것”이라고 지적하며 “전례 없는 가혹한 제재로 북한 산업 전체가 큰 타격을 입는 것은 물론 미국이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시설을 공습한다면 북한 정권은 생사의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