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엄현경은 최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5월호와 함께 ‘로드 트립’ 컨셉의 화보 공개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이끌었다. 특히 최근 예능에서 보여왔던 허당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건강미를 발산하며 '로드트립'컨셉의 화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화보는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괌에서 진행됐다. 우선 엄현경은 컬러풀한 수영복에 화이트 숏팬츠를 매치 늘씬한 각선미와 명품 몸매를 과시, 이어, 블랙 레이스 수영복에 가죽 자켓을 걸쳐 독보적인 걸크러쉬 매력를 뽐냈다.

또 다른 화보 속 엄현경은 허리라인이 돋보이게 하는 크롭 래쉬가드 스타일과 함께 11자 복근으로 건강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플라워 패턴의 쉬폰 원피스에 볼캡을 착용, 믹스매치 패션을 선보이며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냈다.

그는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20대 때에는 관리의 중요성을 몰랐다. 30대에 들어서니 확실히 관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큰 건 아니지만 시시때때로 물을 마시기, 비타민 섭취를 꼬박꼬박하기 등 작은 것부터 실천해 가고 있다” 라고 자신만의 관리 비법을 전했다.

또 데뷔 이래 새로운 도전은 무엇이냐는 질문엔 ‘예능 도전’을 꼽았다. “사실 처음에는 겁이 많이 났다. 전혀 경험해보지 않은 새로운 세계였기 때문인데 주어진 대본이 아니라 즉흥적으로 해야 하는 부분이 많아 아직도 여전히 적응단계다. 하지만 할수록 재미있어 더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예능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괌에서 새로운 모습을 뽐낸 엄현경의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5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