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지웅 기자] 임수정과 유아인의 열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tvN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연출 김철규, 극본 진수완)’에서 극중 한세주(유아인)에게 위로가 되어준 책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이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에서 대필작가 논란으로 힘들어하는 한세주(유아인)에게 전설(임수정)이 위로를 건네며 책을 선물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전설은 책에 ‘나는 이제 안다. 견딜 수 없는 것을 견뎌야 하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것들에 지쳐, 당신에게 눈물 차오르는 밤이 있음을 나는 또 감히 안다. 당신이 무엇을 꿈꾸었고, 무엇을 잃어 왔는지를’이라는 구절에 밑줄을 그어 한세주에게 선물한다.

이를 받은 한세주는 다음 구절을 읽어 내려간다. 이어 ‘당신, 참 애썼다. 사느라, 살아내느라, 여기까지 오느라 애썼다. 부디 당신의 가장 행복한 시절이 아직 오지 않았기를 두 손 모아 빈다’는 구절을 읽는다.

한세주와 전설을 더욱 가깝게 만들어 줄 매개체가 되어준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은 정희재 작가의 신간으로 누군가의 따뜻한 말 한 마디가 절실한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메세지들로 구성된 책이다.

저자인 정희재 작가는 “책을 통해 하고 싶었던 말은 지친 현대인의 삶에 쉼표가 되어 줄 소박하고 따뜻한 말 한 마디이자 비슷한 시간을 겪어온 지난 날의 나에게 보내는 위로의 한 마디”라고 말했다.




김지웅 기자  whatalife8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