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년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사진제공=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국내 대표 국제영화제로 자리매김한 전주국제영화제가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 아래 본격적인 축제의 서막을 올렸다.

제18회 전국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충직)은 27일 개막식을 갖고 오는 5월 6일까지 열흘간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58개국 229편의 영화가 초청돼 영화팬들을 만나게 된다.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이번 영화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영화의 거리 내 ‘전주 돔’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영화축제에 돌입한다.

우선 개막식에 앞서 진행될 레드카펫에는 개막작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몸과 영혼’을 연출한 일디코 엔예디 감독과 ‘비구니’ 특별복원상영에 참석하는 배우 김지미, 국제경쟁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하지원,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 정은채, 한국영화시나리오작가협회가 시상하는 시나리오 작가상을 수상하는 배우 박해일, 수애, 오달수, 최근 개봉한 ‘보통사람’에서 열연을 펼친 장혁 등이 참석해 분위기를 띄울 예정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모습을 선보인 ‘전주 돔’은 지난해까지의 야외상영장을 더욱 발전시킨 2000석 규모의 대형 상영관으로 대형 TFS 텐트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이에 외부환경에 상관없이 쾌적한 영화를 관람할 수 있게 돼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또 영화 상영이 종료된 후 페퍼톤스, 솔루션스, 라이바흐 밴드, 멜로망스, 치즈, 디에이드, 오왠 등의 메인 공연을 비롯해 관객 파티, 스페셜 공연 등이 매일 밤 펼쳐질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이전 영화제가 징검다리 연휴와 맞물려 관객들의 관람권 보장을 위해 상영관을 대폭 확충했지만 이미 13일 사전예매가 시작된 지 하루 만에 지난해에 두배에 달하는 80여 편의 작품이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흥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 외에도 전주지역 공예작가 10팀의 공예체험을 할 수 있는 전주아트마켓을 비롯해 남부시장 청년몰과 함께하는 청년마켓, 전주시민미디어센터와 함께하는 미니FM, 왓챠플레이 포토존, 컬쳐클래스 지상낙원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어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화제는 오는 5월 6일 전주 돔에서 폐막식과 함께 폐막작인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서바이벌 패밀리’ 상영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