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인천국제공항이 5월 여행성수기에 맞춰 뮤지션들과 함께 음악축제를 개최한다.

인천국제공항은 오는 5월 5일부터 3일간 오후 4시 여객터미널 1층 중앙 밀레니엄홀에서 K-뮤직 아티스트들과 함께하는 ‘2017년 가정의 달 맞이 정기공연’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정기공연은 ‘K-MUSIC Festival’이라는 주제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국내 여행객들과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K-클래식’과 ‘K-힙합’, ‘K-멜로디’의 감동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다.
우선 5일에는 ‘K-Classic’이라는 주제로, ‘디토 챔버 오케스트라’와 대한민국 대표 피아니스트 '김광민', 첼리스트 '송영훈', 콘트라베이스 연주가 '성민제’가 콜라보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가수 ‘이현우’가 MC를 맡아 특별한 클래식 감성을 전한다. 더욱이 이번 공연은 MBC ‘TV 예술무대’를 통해 방송된다.

6일에는 예능대세 래퍼로 활약 중인 ‘딘딘’과 ‘슬리피’가 출연해 힙합 공연을 선보이고 7일에는 남성 4인조 아카펠라 그룹 '스윗소로우'와 가수 ‘허각’이 무대를 장식한다. 공연은 '해요TV' 앱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인천공항은 올해로 7년째 '문화와 하늘을 잇다'라는 주제로 세계적인 문화예술인과 함께하는 정기공연을 개최하고 있다.

모든 공연은 누구나 감상할 수 있다. 또 컬쳐포트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좌석예약 신청도 가능하며 좌석이 없다면 스탠딩으로 관람할 수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