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국무총리는 충청인사 1명과 영남인사 1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초청 교육정책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내각 구성과 관련한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국방부 장관은 한국당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정이 예비역 대장한테 맡길 생각이라고 했고, 청와대 안보실장은 한미연합사 대장 출신을 영입해 한미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법무부 장관은 정치색이 없는 강력부 검사 출신에게 맡기고, 기획재정부 장관은 당내 인사, 교육부총리는 전교조를 제압할 수 있는 보수우파 인사 중에서 교섭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나머지 행정부처 인선은 우리 당내 의원들이나 당내 인사를 중심으로 내각을 만들어 갈 생각"이라며 "그렇게 해야 인사청문회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다. 외부 인사를 잘못 영입하면 인사청문회 문제로 표류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남 출신 등용 문제와 관련 "호남 인사가 배치될 곳은 법무라고 생각한다"며 "역대 영남 정권에서는 법무를 호남인사에게 준 일이 없다. 강력부 검사 출신 중 호남 출신이 많은 만큼 법무부 장관은 호남출신 인사에게 (맡길 것)"이라고 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