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미국 의류 신발 협회(AAFA)가 선정한 '2017년 올해의 디자이너 상' 수상자 스튜어트 베버스(우측)
[일요서울 | 김지웅 기자] 미국 의류 신발 협회 (AAFA)는 지난 25일 열린 ‘American Image Award’에서 코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스튜어트 베버스를 2017년 올해의 디자이너로 선정했다.

‘American Image Award’는 올해로 39회를 맞는 Award로 미국에서는 인정받는 패션 브랜드 시상식 중 하나다. 미국 의류 신발 협회(AAFA)는 1,000개가 넘는 브랜드를 대표하며 일년에 한번씩 올해 의류 및 신발 브랜드 중 가장 영향력이 있는 브랜드 및 디자이너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다.

2013년부터 코치와 함께한 베버스는 Coach 1941 컬렉션을 내세우고 광고 캠페인에 새로운 시도를 하며 브랜드를 변화시키는데 많은 역할을 했다. 그는 영국 출신이지만 미국의 전형적인 문화를 잘 이해하며 코치를 아메리칸 럭셔리 브랜드로 인식시킨 노력을 인정 받으며, ‘2017. The American Apparel & Footwear Association - Designer of the Year’, ‘2016. ACE Awards – Designer of the Year’, ‘2015. Elle Style Awards - Accessories Designer of the Year’ 등의 상을 수상했다.

터프함과 여성다움이 공존, 노스텔지아에 현대적 요소를 가미돼 그 만의 디자인에 반한 팬들이 늘고 있다. 오는 6월 5일 시상식이 진행 예정인 CFDA가 뽑은 올해의 액세서리 디자이너 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코치의 CEO이자 친구인 빅터 루이스, 딜론 그리고 엠마 로버츠와 동행한 베버스는 “미국 의류 신발 협회(AAFA)에서 올해의 디자이너 상을 수상하게 되어 기쁘며 지난 3년간의 성과가 자랑스럽다. 열심히 한 대가를 인정 받는다는 것은 정말 중요한 순간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웅 기자  whatalife8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