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채용특혜 의혹과 관련, "준용씨가 고용정보원에 근무하지 않으면서 매월 월급을 받아갔다"며 문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한 뒤, "이건 국민 세금을 도둑질한 것이며 등교하지도 않고 학점을 받아간 최순실의 딸 정유라 사건과 똑같다"고 규정했다.

그는 "문준용 사건의 시작도 문 후보고 끝도 문 후보다. 따라서 몸통도 문 후보"라며 "이런 데서 책임을 지고 문 후보가 마땅히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순실도 그런 것에 의거해 사법처리됐고, 지금 현재 구속재판을 받는다"며 "다시 한 번 문 후보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장진영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준용씨는 고용정보원 출근 첫날인 2007년 1월 8일 노동부 종합직업체험관(잡월드) 설립추진기획단으로 파견발령을 받았다"면서 "그런데 정작 파견대상 부서에는 준용 씨가 파견된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고용정보원 인사발령 문건에 따르면 준용 씨는 수습직원으로 고용정보원 취업콘텐츠팀에 발령됐고, 발령되자마자 잡월드 설립추진기획단 파견근무를 하게 돼 있다"며 "그러나 당시 추진기획단 권태성 단장은 준용 씨를 파견받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파견발령이 났으니 고용정보원에 근무할 이유가 없을 것이고 파견 대상 부서에서도 일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결국 준용 씨는 아무 데서도 일을 하지 않고도 월 300만 원의 급여를 꼬박꼬박 받아갔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아들 특혜의혹에 대해 이제라도 진상을 밝히고 국민을 철저히 속인 것을 사죄하고즉시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