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공동선대위원장은 1일 섀도 캐비닛(예비내각) 발표에 대해 "현 시점에서는 섀도 캐비닛을 구성할 가능성은 없고, 그것을 공표할 가능성도 없다"고 일축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지금 문재인 후보의 일정이 아주 살인적인 일정인데 마치 대통령 선거 다 이겼다고 생각해서 지금 인사작업을 할 그런 여유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문 후보의 통합정부 구상에 대해서는 "차기 총리를 비영남권에서 가져간다는 것은 구상의 일단을 보인 것"이라며 "대통령이 영남 사람이니까 당연히 국무총리는 영남이 아닌 호남이나 충청권 혹은 강원권이 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통합정부의 어떤 방향을 말씀해 주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내각을 구성할 때 혹은 캐비닛을 구성할 때 적어도 국회 협조를 같이 해 나갈 수 있는 그런 정치세력 속에서 내각을 공동으로 구성한다든가 하는 부분이 다 포함될 것"이라며 "그러나 이는 대통령 선거가 끝난 이후에 검토할 그런 문제"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국민의당과의 당 대 당 통합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1년 내내 그 문제를 주장해 왔다"며 "다만 지금 대통령 선거를 치르고 있는 상황에서는 그것은 예의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은 말하기가 어렵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서는 이런 저런 구상과 협상이 가능할 텐데 개인적으로는 연립정부 성격보다는 당 통합을 더 중시하는 입장"이라면서도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나서 여러 가지 앙금이 남아 있을 텐데 당 대 당 통합이 당분간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