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연이은 미세먼지와 중금속이 포함된 황사로 인한 대기오염은 봄철 안구질환을 유발하는 주범이다. 또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로 안구 표면의 눈물이 빠르게 증발하면서 눈 건강을 해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원인과 증상이 다른 봄철 3대 안질환으로는 알레르기성 결막염, 안구건조증, 유행성 각결막염이다. 이는 철저히 관리된 생활습관으로 예방이 가능하며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결막에 접촉하여 알레르기성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라고 이른다. 증상으로는 눈꺼풀 가려움증, 결막 충혈, 눈에 전반적인 통증, 눈부심, 눈물 흘림 등이 있으며, 결막 부종 등의 증상이 동반되어 나타날 수도 있다. 알레르기 항원이 손에서 눈으로 옮겨 가면서 증상이 악화되어 2차적 결막 손상이 생길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남녀노소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환으로 스마트 기기 사용이 잦아지면서 최근 증가하고 있는 안질환이다. 알레르기 결막염과 안구건조증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두 질환 모두 눈이 뻑뻑하고 따가운 느낌이 나는 공통점은 있지만 알레르기성 결막염에서만 충혈 증상이 나타난다는 차이가 있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흔히 눈병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질환으로, 각막과 결막이 아데노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생기는 질환이다. 증상으로는 눈물 흘림, 충혈, 눈꺼풀 부종, 눈곱 끼임 등이 있다. 이 질환은 바이러스 잠복기가 있어 환자들이 자신의 질환을 알아차리지 못한 채로 접촉하는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다니게 된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4월부터 여름인 7~9월까지 많이 발병하는 질환으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정섭 원장은 “알레르기성 결막염, 안구건조증, 유행성 각결막염은 봄철에 흔히 발병하는 안질환들이기 때문에 무심코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방치했을 경우 심하게는 궤양이라든지 눈 속 염증으로까지 번지며 실명의 위험까지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라고 설명하며 “증상이 보이거나 눈이 불편하다고 느낀다면 빠른 시일 내에 안과를 방문하여 진찰을 받고 적절한 처방을 받는 것이 좋다” 고 당부했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