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탈북자집단망명추진위원회>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탈북자집단망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당선될 시, 탈북자 3,000여명이 집단망명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노무현 정부 말기인 2008년 2월 8일 고무보트를 타고 탈북한 탈북자 22명을 정확한 조사도 없이 10시간 만에 북한으로 강제송환 해 모두 처형당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던 한국 국적의 탈북자들을 중국 공안과 북한 보위부가 체포해 북한으로 강제송환 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도 주장했다. 당시 2006년부터 2007년까지 2년간 약 1,000여명의 탈북자들이 행방불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노무현 정권이 국내에서도 탈북자들에게 갖은 방법으로 많은 탄압을 했기 때문에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생명권 확보를 위해서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장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측도 이들의 주장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대선을 앞둔 예민한 시기인 만큼 추진위 주장을 놓고 정치권 공세가 거세지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저녁 ‘한국판 보트피플, 홍준표 정부라면 막을 수 있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들이 밝힌 노무현 정권 당시의 탈북자 정책은 충격 그 자체였다”며 “노 정권의 2인자인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는 것은 노무현 정권 시즌 2다. 탈북자들 입장에서는 공포 그 자체인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탈북자들을 더 이상 사지로 내몰 수는 없다. 홍준표 정부라면 탈북자들을 지키고 북한 주민 인권 개선과 통일을 위한 역할을 부여할 수 있다. 5월 9일 홍준표 정부를 탄생시켜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추가됐다”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