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캠프의 문용식 가짜뉴스대책단장이 7일 밤 자신의 “패륜집단” 발언에 대해 “본의 아니게 우리 당과 후보에 대한 공격의 빌미를 주게 된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전격 사임했다.

문 단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부산·경남 민심에 대해 “이 시각 PK바닥 민심이다. 패륜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라고 표현해 논란을 빚었다. 문 단장은 “패륜집단의 결집”을 “패륜후보로의 결집”으로 수정했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홍 후보 측 총괄선대본부장인 자유한국당 이철우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 아니면 적으로 볼아붙이는 무시무시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그 자리에서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문 단장은 이날 밤 11시 3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오해의 소지가 있어 (‘패륜집단’이라는 표현을) 이미 수정을 했음에도 한국당은 마치 유권자에 대해 말한 것처럼 비틀어서 공격하고 있다”며 “제가 글을 쓴 것은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부르며 용돈 한 푼 안 주고 26년 동안 집에도 못 오게 한 홍준표 후보와 자유한국당을 거론한 것이다. 상식적으로 제가 유권자에게 패륜이라는 말을 하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급박한 시기에 제 개인의 억울함을 설명할 여유가 없다”면서 “오늘 선대위 가짜뉴스대책단장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