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각 부처의 장·차관 40여명이 지난 8일 일괄적으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혁신처는 10일 “각 부처 장관과 차관들이 지난 8일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직서를 제출한 이들은 공석인 법무부와 문화체육관광부를 제외한 부처 장관 16명을 포함해 차관 등 모두 40여명이다.

또한 임기가 정해져 있는 국무위원 4명 가운데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도 사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공석인 방송통신위원장을 빼고 임기가 남은 장관급 3명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인사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들의 사표를 전달할 방침이다.
한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도 이날 문 당선인의 당선이 확정되는 대로 곧바로 문 당선인에게 사의를 표명할 예정이다. 다만 차기 내각 구성에 시간이 걸린다는 점 등을 고려해 문 당선인이 이들 사표 중 일부를 보류할 가능성도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