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지난달 중증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 판정을 받았던 A(79·여)씨가 지난 9일 패혈성쇼크 및 다발성장기기능상실로 사망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증혈소판감소증후군은 국내 서식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등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질환으로 고열이나 소화기증상,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주로 4~11월에 감염되는데 감염자중 고연령층의 경우 치사율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에 사는 A씨는 최근 고사리를 채취하기 위해 야외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온 뒤 지난달 29일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입원 후 고열, 혈소판 감소 등의 증세를 보였고 이달 들어서도 인공호흡기를 사용해야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돼 결국 숨을 거뒀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SFTS 환자수는 최근 3년 새 5배로 늘며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환자수는▲2013년 36명 ▲2014년 55명 ▲2015년 79명 ▲지난해 169명이며, 해마다 10명 이상이 SFTS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에도 19명이 사망해 치사율은 11.2%로 확인됐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