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우호적인 관계를 보인 바 있는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화웨이 본사 고문 자리를 맡게 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LG유플러스 상임고문 임기가 지난 3월 만료된 후 최근 화웨이의 총괄 고문(Chief Advisor)을 맡게 됐다.

이 전 부회장은 2001년부터 2002년까지 KT 대표이사, 2002년부터 2003년까지는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바 있는 통신분야 전문가다.

특히 이 전 부회장은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재직 시절 보안 문제가 제기됐던 화웨이 LTE 장비를 도입하는 등 우호적 관계를 맺은 화웨이와 좋은 관계를 지속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회장의 화웨이 이직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퇴직 후 3년, 퇴직 전 5년간 소속 부서(고위공직자는 소속기관)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는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전 부회장이 중국 기업의 고문직을 수락한 점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