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북한이 평남북도 구성시 인근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4일 "북한이 오늘 오전 05시 27분경 평안북도 일대에서 불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비행거리는 약 700㎞다. 한미는 추가 정보에 대해 정밀분석 중이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은 지난달 29일 이후 16일만이다. 북한은 당시 평안남도 북창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 최대고도 71㎞ 솟구쳐 오른 뒤 공중폭발 한 바 있다.

발사장소가 평안북도 구성시 인근이라는 점에서 최소 중거리 탄도미사일(MRBM)급 이상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은 지난해 평북 구성 방현비행장에서 무수단 미사일(사거리 3,000㎞)의 7~8차 발사를 시도한바 있다.

북한이 최근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는 고체연료 기반의 탄도미사일인 북극성 2형의 개량형의 성공도 조심스레 점쳐진다. 북극성 2형(코드명 KN-15)은 지난달 5일 신포 일대에서 발사, 최대고도 189㎞를 치솟아 60여㎞ 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했다.

NSC는 오전 7시부터 시작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NSC를 주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SC는 총리와 외교부·통일부·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안보실장, NSC 사무처장 겸 안보실 1차장, 외교안보수석(현 안보실 2차장) 등이 멤버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