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삼성전기가 15일 부사장 등 5명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하상록 전무가 부사장으로, 박병률, 박희철, 조항규 부장이 각각 상무로 승진했다. 변정수 수석은 마스터로 선임됐다.

기술개발 역량 강화, 해외시장 개척 등에 역점을 둬 이번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는 게 삼성전기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기는 또 R&D인력이 연구개발에만 전념해 최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스터 제도를 도입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