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무연고 사망자 수가 5년 전에 비해 77.8% 급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무연고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무연고 사망자는 2011년 693명에서 지난해 1232명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0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93명, 인천 146명 순이다. 연령별로는 60대 24.6%, 50대 24.1%, 70대 이상 23.6%로 집계됐다. 무연고 사망자의 72.6%는 남성이 차지했다.

무연고 사망자는 거주지, 길거리, 병원 등에서 사망했으나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시신 인수를 거부한 사례로 홀로 사는 중·장년층, 노년층 또는 노숙인 등이 대부분이다.

한편 기 의원실은 ‘고독사’는 무연고 사망자 통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독사의 경우 상당수는 유가족에 의해 발견되고, 그렇지 않더라도 유가족에게 시신이 인계되기 때문에 고독사로 인한 죽음이 무연고 사망자 집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