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10명‧대검 12명…총 22명
감찰 계획, 청와대 민정수석실 보고
이영렬‧안태근 ‘검찰 빅2’ 사의 표명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수뇌부와 법무부 간부들 간 금일봉을 주고받았다는 ‘돈봉투 만찬’ 사건에 감찰 지시를 한 것과 관련,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18일 대규모 합동 감찰반을 구성키로 했다.

이날 법무부 감찰관실이 총 22명의 인력을 투입하는 감찰 계획을 수립해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감찰 계획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역할을 분담해 합동 감찰을 실시한다. 총괄팀장은 법무부 감찰관이 맡는다.

법무부 감찰팀은 총 10명으로 총괄팀장인 감찰관과 부팀장인 감찰담당관을 비롯, 검사 2명, 검찰사무관 2명, 검찰 수사관 4명으로 꾸려졌다.

대검 감찰팀은 총 12명으로 팀장을 맡는 감찰본부장과 부팀장인 감찰1과장을 포함, 검사 3명, 서기관 1명, 사무관 1명, 검찰 수사관 5명이 배정됐다.

합동 감찰반은 ▲법무부 검찰국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서울중앙지검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각 격려금의 지출 과정이 적법하게 처리된 것인지 여부 ▲청탁금지법 등 관련 법령 위배 여부 ▲법무·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체계 점검 등을 대상으로 감찰을 벌인다.

감찰 대상에 오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문 대통령이 ‘돈봉투 만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지 하루만인 이날 오전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검장은 입장문을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공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찰 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안 국장도 “이번 사건에 관하여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에서 공직 수행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사의를 표명한다”며 “이와 무관하게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