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노익희 기자] 교육부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 독도 비정상회담 사업을 위한 교육부 및 경상북도, 내일신문 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민관협력을 통해 국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독도교육 및 홍보 지원을 강화해 대한민국 독도를 전 세계 청소년들의 평화 의지를 상징하는 섬으로 만들고자 추진됐다.

업무협약은 국내 외국인 유학생 대상 독도교육 및 글로벌 홍보 강화, 국내 외국인 커뮤니티 네트워크 형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내 외국인 유학생 관련 현황 자료 제공, 전국 대학 국제협력처 및 어학원 등과 원활한 사업 협조 등을 지원한다.

경상북도는 사업 진행에 따른 전반적인 협의 및 지원, 독도재단을 통한 참가 시스템을 구축한다.

내일신문은 참가 대상자 선발 및 관리 시스템 구축, 독도 및 세계 평화를 위한 국내 외국인 커뮤니티의 관심과 노력을 지속적으로 유도한다.

한편, 교육부와 경상북도, 내일신문은 2017 독도 비정상회담 사업을 통해 국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독도 홍보 및 독도 현장답사 등을 지원한다.

또한 독도 영유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강화하며, 독도의 진실이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어 갈 수 있도록 독도 홍보 네트워크를 구축해 독도와 세계평화의 융합적 사고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독도는 단순한 섬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를 간직한 소중한 섬으로 “국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독도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글로벌 독도 홍보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