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환경부가 ‘2017년도 안심지하수 사업’을 실시해 지하수를 이용하는 농촌지역 취약계층 주민들의 물 복지 향상을 실현하겠다고 18일 밝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운영하는 ‘안심지하수 콜센터’에서 접수 신청을 받는 ‘안심지하수 사업’은 농촌지역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지하수를 무료로 수질검사를 해줄 방침이다.

검사 결과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가구의 지하수 관정에 정수장치를 달아줄 예정인 환경부는 ‘토양지하수 기술개발’로 제작한 ‘농촌지역 맞춤형 정수장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안전한 지하수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지만 실제 농촌지역 주민들은 관리의 필요성을 모르고 있거나 비용 부담 등의 이유로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안심지하수 사업을 지속하고 지방 상수도 보급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