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시스>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토크넘 훗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이 20호·21호골을 성공하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장식했다.

손흥민은 19일(힌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에서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선발출전해 2골 1도움을 추가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6-1 대승을 거두며 함박움읏을 지었다.

이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유럽무대 한국선수 단일시즌 최다 골 기록을 달성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종전 기록은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에서 세운 19골이었다.

또 손흥민은 두 시즌 만에 박지성이 8년에 걸쳐 세운 통산 잉글랜드 무대 최다골 기록(27골)도 19골로 갈아치웠고 리그 14골을 기록해 EPL 득점 공동 12위로 올라서며 시즌 종반까지 어떤 신기록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부터 날렵한 움직임으로 레스터 시티를 압박하며 골을 노렸지만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전반 25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레스터 시티 골망을 가르며 선취점을 올렸고 35분 손흥민이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20호 골을 넣었다.

후반들어 토트넘은 여유럽게 경기를 주도 한 가운데 레스터 시티가 벤 칠웰의 골로 13분 한점 만회하며 추격했지만 5분 뒤 케인이 헤딩 슈팅을 성공시키며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후 26분 손흥민이 케인의 패스를 추가골로 연결시켜 시즌 21호골을 성공시켰다.

한편 손흥민의 멀티골과 해리 케인의 4골 해트트릭을 앞세워 6-1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경기 후 구단 트위터를 통해 “손흥민의 득점으로 토트넘은 창단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에 3명이 20골 이상 넣는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해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