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개헌을 약속대로 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19일 첫 청와대 회동이 종료된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께까지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등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겸해 회동했다.

이날 회동에는 청와대 측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전병헌 정무수석이 배석했다.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19일 첫 청와대 회동은 2시간 20동안 진행됐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