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19일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 양국간 갈등을 원만하게 처리하자고 밝혔다고 신화통신 등 관영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시 주석은 '사드'라는 표현을 직접 사용하지 않았지만 양국 갈등의 핵심사안이 사드 문제 해결 의지를 밝힌 것으로 평가된다.

시 주석은 또 이 특사에게 "현재 한중 양국 관계는 결정적인 시점에 처해 있다"면서 "중국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며, 한국 측과 함께 어렵게 얻은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 주석은 "우리는 상호 이해, 상호 존중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갈등을 원만하게 처리하며 양국 관계가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돌아오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특사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시 주석에게 직접 전달하면서 "한국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며 중국 측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이날 북핵 등 한반도 사안을 논의하면서 공동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북핵 관련 중국 정부의 기존 원칙도 재확인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 새 정부와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 긴장 정세의 조속한 완화, 한반도 비핵화 추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와 연관해 이 특사는 "한국도 중국 정부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평화와 안정, 안전을 위해 노력하려 한다"고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