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서병수 부산시장은 가덕도 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직접 가덕도를 방문한다.

서 시장은 22일 오후 1시경 가덕도 대항분교에서 가덕도 주민들과 함께 'BDI의 가덕도 개발구상(안)'을 보고받고 지역주민 요구사항 등을 청취한 후 가덕도 개발․방향 등을 수정·보완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번 가덕도 개발구상(안)을 통해 △가덕도 관광자원 활성화 △어촌마을 도시재생 2개 분야를 집중 육성해 가덕도 종합개발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하게 된다.

이번 구상은 기존 가덕도가 보유하고 있는 ▲천성진성, 가덕도 척화비, 외양포 포진지·패총, 눌차왜성 등 다양한 역사유적을 적극 발굴하여 관광자원화를 하고, ▲낙후·노후된 어촌마을에 대하여 도시재생 시범사업을 추진하여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시설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가덕도 역사체험 투어길’을 조성하여 관광자원화 사업 인프라 구축 ▲어촌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중요한 역사문화자원이 군집해 있는 외양포 지역을 ‘부산 땅끝마을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 어촌마을 15개소 중 3개소 내외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그동안 추진해오던 눌차만 개발사업은 항만배후시설, 업무, 관광·쇼핑, 숙박 등 항만배후 기능을 지원하는 ‘포트시티’로 개발하는 방안 등을 중·장기적으로 검토 한다는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가덕도의 자연경관과 역사경관의 조화를 이루고 랜드마크 요소를 도입하면 아름답고, 매력적인 도시조성으로 도시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