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롯데자이언츠는 19일 신격호 총괄회장이 사내이사에서 퇴임했다고 공시했다. 건강 상 이유라는게 롯데측의 설명이다.

그룹 관계자는 "건강 상의 이유로 재선임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퇴임으로 신 총괄회장이 임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계열사는 롯데알미늄 하나만 남게 됐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