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24~25일 총리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낙연 후보자와 자유한국당이 기싸움에 돌입했다.

이 국무총리 후보자 측은 22일 아들 병역 면제의혹·위장전입 의혹·세금탈루 의혹·부동산 투기 의혹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후보자 측은 이날 총리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배포한 보도해명자료에서 한국당이 제기한 주장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적극 해명했다.

앞서 경대수·박명재·정태옥·김성원·강효상 의원 등 한국당 청문위원 5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자가 청문회 주요 자료들의 제출을 거부해 청문회를 개최할 수 없다며 사실상 보이콧을 시사한 바 있다.

이들은 ▲아들의 병역면제 이후 현재까지 어깨 탈골 수술 및 치료 내역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한 아들의 초중고 생활기록부 사본 등 학적변동 자료 ▲세금탈루 의혹과 관련한 후보자 등 지방세 납부현황 및 체납현황 자료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후보자와 직계존비속 등의 부동산 거래 현황 자료 등을 요구했다.

이 후보자 측은 이에 한국당이 주장한 항목들을 일일이 열거하며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고 적극 반박했다.

먼저 아들의 병역면제 이후 현재까지 어깨 탈골 수술 및 치료 내역 자료제출과 관련해 이 후보자 측은 "아들은 2002년 2월19일 대학병원에서 습관적 어깨 탈구의 치료를 위한 수술을 받았고, 이후 재검 등을 거쳐 같은 해 5월27일 면제 판정을 받았다"며 면제 처분 이후 수술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당이 요구한 자료는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자료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자 측은 또 아들의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한 아들의 학적변동 자료 추가 요구에는 "빠른 시일 내에 제출할 것"이라면서 ▲1989년 세검정초교 1학년 입학 ▲일본 도쿄 생활(특파원·2~4학년) ▲세검정초교 5~6학년(1학기) ▲반원초교 졸업(6학년 2학기) 등 학적 변동사안을 공개했다.

지방세 납부현황과 체납현황 자료와 이 후보자 본인과 배우자, 그리고 직계존비속 등의 부동산 거래 자료와 요구에 이 후보자 측은 "임명동의안 요청 서류에 이미 첨부해 제출했다"고 받아쳤다.

이 후보자 측은 또 범칙금·과태료 납부현황 자료에 대해선 "경찰청에 개인 정보제출 동의서를 제출한 상태로 원활한 자료제공이 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했다.

아울러 선거법 등 위반사항에 대한 자료에 관해 "임명동의안 요청 서류에 이미 포함시켰다(2004년 9월·벌금 50만원)"며 "1978년 6월 발생한 병역법 위반 관련 자료는 법원 등에 문의 결과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제출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 측은 "당시는 서울에서 주소가 불분명한 상태로 생활했을 때"라며 "주소지인 영광으로 예비군 소집 통지서가 발부돼 부득이 참석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