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는 30일 국방부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 사실을 보고했다고 밝힌 데 대해 "보고 내용에 사드 4기에 대한 추가배치 얘기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두 명의 안보실 차장에게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보고를 한 바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안보실장과 안보실 1·2차장에게 각각 따로따로 확인했지만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는 데 3명 모두 답변이 일치했다"며 "당시 정책실장에게 올라온 보고서를 따로 리뷰해 봤는데도 역시 그 내용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도 국방부 보고가 있었는데 당시 보고서 내용에도 (4기 추가 반입 내용은) 역시 없었다"며 "그래서 청와대는 안보실장이나 국정기획위에서 추가 배치에 대한 내용을 전혀 보고 받은 바가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한미군 사드 발사대가 기존에 알려진 2기 외에도 4기가 추가 반입됐지만 새 정부에 보고가 누락된 데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그러자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방부는 "국정기획자문위 업무보고 다음날인 지난 26일 정 실장에게 주요 현안을 보고하면서 관련 내용도 함께 보고했다"고 밝혀 청와대와 국방부가 진실게임을 벌이는 양상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