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는 8월 중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가계부채 종합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또 소득분배 악화를 막기 위한 중장기적 구조적 대응방안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올해 상반기 125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가 연말에는 1300조에 이를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 나오고부터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전 있었던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소득분배 악화 원인과 대응방안, 가계부채 현안과 대응방안, 치매국가책임제 및 향후 계획, 민간단체 대북접촉 방북신청 조치 등이 안건으로 올라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득분배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단기적으로는 일자리 추경을 통해 소득분배 악화 추세를 저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일자리, 소득주도 성장으로 전환하는 '투 트랙(two-track)' 접근 방식을 보고하고 토론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수현 사회수석에게 "소득분배 악화의 어려운 현실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보고드리고 청와대가 현재의 문제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는 점과 중장기·구조적 대응방안을 별도의 회의를 통해 다시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박 대변인은 또 "가게부채 현안과 대응방안에 대한 진지한 토론도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8월 중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가계부채 종합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사회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치매국가책임제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을 이달 말까지 완성해 보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