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정보원 1차장에 서동구 주 파키스탄 대사(62)를 임명했다. 2차장엔 김준환 전 국정원 지부장(55)이, 3차장에 김상균 전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55)이 각각 선임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차관급인 국가정보원 1·2·3차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발탁된 인사들은 모두 국정원 출신 인사들이다.

기존에는 1차장이 해외·대북 분야를, 2차장이 국내 분야를, 3차장이 과학기술 분야를 담당했으나 3차장에 대북 전문가를 기용한 만큼 업무 분장이 바뀔 가능성도 거론된다.

서 1차장은 서울 출신으로 경기고와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주미대사 공사,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을 역임했고 현재 주파키스탄대사관 대사로 근무하고 있다.

김준환 2차장은 대전 출신으로 대전고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해 국정원 지부장으로 근무한 바 있다.

김상균 3차장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동아고와 부산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지낸 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