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홍준철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8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도남 해피타운) 건설사업 결정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발표와 관련, 자신의 SNS를 통해“최근 제주도 집값이 크게 올라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들의 보금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부담이 너무 커 자립기간이 오래 걸리고 조금이라도 싼 임대료를 찾아 먼거리에서 시내로 출퇴근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젊은 세대들이 경제적인 이유로 외곽으로 가면 학교와 직장에 도달하는 시간이 더 멀어지고 이는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들의 주거안정을 통해 자립기반을 마련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원 지사는“시민복지타운 내에 행복주택을 후대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사용하겠다”면서 “이것이 우리 세대의 의무”라고 역설했다.

한편, 제주도는 대학생, 사회 초년생, 신혼부부, 노인 계층, 취약 계층 중 도시근로자 가구 월평균 소득 100%이하의 무주택자들을 대상으로 행복주택 700세대를 공급해 주택 문제로 결혼, 출산 등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던 젊은 세대들을 대상으로 주거복지를 실현한다.

또한 65세 이상 저소득층 고령자, 특히 국가유공자, 독거노인들에게 우선하여 실버주택 80세대를 공급하며 복지관도 추가로 설치해 주거와 복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게 된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