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대 공대는 재료공학부 김장주 교수 연구팀의 선진원 연구원이 지난달 24일 프랑스에서 열린 유럽 재료공학회에서 ‘젊은 과학자상’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김장주 교수 연구팀 팀원의 젊은 과학자 상 수상은 지난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다. 연구팀은 고효율 형광 유기발광소자를 개발했다. 이는 올바른 색도가 재현될 수 있는 정도를 나타내는 색순도뿐 아니라 높은 외부 양자효율(외부로 나오는 빛 에너지를 수로 환산한 비율)을 구현할 수 있다.

선진원 연구원은 “향후 산업체에서 적용되는 청색 형광유기발광소자의 효율과 수명을 향상시키는 방법에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럽 재료공학회는 매년 전 세계 3000여 명의 재료공학 석학이 참여해 재료공학 분야의 최신 연구 동향 및 성과를 논의하는 유럽 국제학술대회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