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청와대가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가 혼인신고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고 16일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취재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무부의 탈걸찰화와 검찰개혁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전날 언론을 통해 40여년전 강제 혼인신고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오래 전 개인사는 분명히 저의 잘못이고 죽는 날까지 잊지 않고 사죄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사과했다.

안 후보자는 그러면서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며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는 지명발표 전까지 혼인신고 논란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사생활 부분은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하지만 안 후보자가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곧바로 자진사퇴를 선언했고, 청와대는 이를 수용하는 입장으로 사태를 마무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자는 지명된지 5일 만에 자진사퇴를 선언, 문재인 정부의 첫 낙마 사례로 기록됐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김명연 수석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그동안 법의 가치를 지켜야 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국민들이 그렇게 못마땅해 하는데도 버티다가 이런 결정을 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