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국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작심발언을 했다.

문 특보는 “사드가 마치 한·미동맹의 전부인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사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한·미동맹이 깨진다면 그게 동맹이냐”고 반문했다.

‘남북대화 조건’에서도 이견이 감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연설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혔지만 미국은 “비핵화가 우선”이라고 제동을 걸고 있다.

이에 문 특보는 “남북대화 조건이 북미대화 조건과 같을 필요는 없다”고 반박했다. 미국의 동의나 북미대화 재개 여부와 상관없이 남북대화가 추진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그는 “비핵화하지 않으면 대화를 안 한다는 걸 우리가 수용할 수는 없다”며 “북한이 도발하지 않으면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데려오려고 북한과 대화하지 않았느냐”며 “비핵화를 이루려면 핵 동결에서 출발해 검증 가능한 폐기로 가야 하고 그 과정에서 대화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우리가 남북대화를 해도 미국과 충분히 협의할 것이므로 미국이 놀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특보의 발언이 알려진 후 18일 청와대는 비공식적으로 “개인 견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