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7·3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원유철 의원이 19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친박을 희생양, 먹잇감으로 삼아 선거에 활용하는 것은 정치를 떠나 인간적으로 도리가 아니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 전 지사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친박 핵심 인물로 불린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에 대해 징계를 해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의원은 "보수는 그래도 따뜻한 인간미에서 출발해야 하는데 이것은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자기의 정치적 목표와 꿈을 이루기 위해 사람을 활용하는 것은 그만둬야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서는 "강 장관은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야3당 모두가 반대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민의 지지율만 믿고 밀어붙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