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국정원이 19일 ‘국정원 개혁 발전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강도 높은 개혁과 함께 조직 쇄신 작업에 돌입한다.

이는 그간 정치개입 의혹 등 적폐를 청산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 미래지향적이고 역량 있는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취지로, ‘국내정보 담당관제 완전 폐지’에 이은 국정원 개혁조치의 일환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개혁 발전위의 위원장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소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가 맡았고, 이와 함께 개혁 성향의 민간 전문가 8명과 국정원 전·현직 직원 5명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개혁 발전위는 산하에 ▲적폐청산 TF(태스크포스)와 ▲조직쇄신 TF를 설치해 운영한다.

적폐 청산 TF는 그동안 제기된 각종 정치개입 의혹사건에 대한 조사를 담당하며, 조직쇄신 TF는 국내정치 개입근절, 해외 및 북한정보 역량 강화 등 국민적 요구를 적극 반영해 조직 내부 쇄신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위원회의 출범은 제2기 국정원을 여는 역사적인 과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국내정치와 완전히 결별할 수 있는 개혁방향을 제시해 달라”고 말했다.

정재구 위원장은 “국민주권 시대에 부응해 강도 높은 국정원 개혁을 논의하겠다”며 “국정원은 이를 통해 완전히 다시 태어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향후 개혁 발전위의 활동과 조사 결과를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표할 방침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