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1일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학술회의에서 학자로서 얘기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13일 방미길에 올랐던 문 특보는 이날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 기자들과 만나 "나는 특보이지만 연세대학교 교수가 내 직업이고 내가 대통령에게 하는 것은 자문에 의견을 주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남겨 논란을 빚었다.

이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은 청와대와 무관한 개인적 발언이라며 파문 진화에 나섰다.

문 특보 스스로도 자신은 대통령의 조언자일 뿐이라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이날 귀국길에서 문 특보는 워싱턴에서 한 발언이 대통령 특보가 아닌 학자로서 한 말임을 여러차례 강조했고, 쏟아지는 질문에 불쾌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문 특보는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것을 가지고 왜 이 모양들이냐"며 "나는 학자로 간 것인데 이게 뭐 큰 문제가 된다고 그러냐"고 재차 말했다.

문 특보는 또 "나는 대통령에게 자문을 해주는 것이고 내 자문을 대통령이 택하고 택하지 않는 것은 그분의 결정"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